다른게임

스토어

조회 수 73  l   추천 수 0  l   2019.01.12 00:25

블루스톤 시즌3 1화 (adover님에 이어서)   [3]

헤르메티스    Lv.  10
    • 30/100
    지금 자는 자 꿈을 꾸지만 자지 않는 자 꿈을 이룬다
    https://bs.visualshower.com/forum_ko/10917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캡틴의 갑작스런 돌변으로 인해 캡틴과 함께 유적 탐사를 나섰던 헌터들은 대부분 살아남지 못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약한 헌터라고 여겨졌던 우리들은 살아남을 수 있었는데, 이는 대다수의 강한 헌터들은 유적 탐사에 나섰지만 상대적으로 약체라고 평가받던 헌터들은 미드가드에 남아서 마을을 지키는 일을 맡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쥬데카 탐사에 참여했던 헌터 중 특급 전령사가 있어서 발빠르게 유적에서 발생한 소식을 미드가드에 전해줬다는 것이었는데, 덕분에 미드가드에 남아 있던 사람들은 대피를 시도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마저도 밀려오는 캡틴의 복제인간 부대에 상당수는 사망했고, 살아남은 사람들도 뿔뿔이 흩어져서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그래도 우리는 다른 헌터들과 합류해서 인류 멸망을 막을 수 있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었다.

    "방금 잡은 토끼로 요리를 해보겠습니다."

    로빈이 불을 지피자, 차가운 동굴이 제법 따스한 빛으로 채워졌다. 역시 생존왕 답게 이런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책을 세워가는 모습이 실베스터는 내심 대견했다. 세 헌터는 불 가로 모여들었다. 방금 전까지 눈물을 그칠 줄 모르던 시에나도 배가 고팠는지 로빈이 요리하는 모습을 말똥말똥 지켜보고 있었다.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토끼에서는 맛있는 향기가 풍겨나왔다. 실베스터와 시에나가 입맛을 다시며 지켜보던 무렵에 로빈이 입을 열었다.

    "자, 다 됐습니다. 배고프실 텐데 얼른 드시죠."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실베스터와 시에나는 고기를 먹어치우기 시작했다. 이를 보고 놀란 로빈이 이걸 하루에 어떻게 분배해서 먹어야 가장 생존 확률을 높일 수 있는지에 대해 열변을 토했지만 굶주린 그들의 귀에 들릴 리 없었다.

    그러던 중, 섬뜩한, 한때는 친근했던, 그런 목소리가 들려왔다.

    "나도 좀 주겠나? 배가 고파서 말이야."

    "캐.. 캡틴..!"

    로빈은 경계 태세를 취했고, 시에나와 실베스터도 먹던 고기를 내려놓고는 동굴에 들어 온 누군가를 바라보았다.

    "아.. 캡틴이 아니라.." 로빈이 말을 이었다. "빈센트였잖아?"

    캡틴이 아니라 빈센트여서 다행이라는, 이런 상황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역설적이게도, 빈센트를 보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

    폰으로 막 써서 분량이 짧아요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댓글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사항] 블루스톤 소셜 미디어 채널   [0] file 0 45 Blucloudia 2019.07.19
    공지 [공지사항] 블루스톤 배경화면 제 6탄! ‘수영복 고대 의상' 배포!!   [0] file 0 91 Waterpark 2019.07.12
    공지 [공지사항] 게임 이용 방침   [0]  0 1227 Waterpark 2018.06.22
    5883 오늘도   [0] file 0 38 마틸다쌤 2019.01.16
    5882 지금 접속 안 되고 있는 것 맞나요?   [5]  5 95 Yshua 2019.01.16
    5881 베티 교환하실분 찾습니다.   [4]  4 94 Lumi42 2019.01.15
    5880 772 존버 나보다 심한사람..??   [5] file 5 160 또치삼동e 2019.01.15
    5879 와 진짜 일수오토 있었어   [4] file 4 130 예승아빠 2019.01.15
    5878 블루스톤 시즌3 3화   [3]  3 49 헤르메티스 2019.01.15
    5877 블루스톤 시즌 3 2화(헤르메티스님 글에 이어서)   [4]  4 55 adover 2019.01.14
    5876 치르치르 이벤트도 사라진건가요   [1]  1 100 잇힝웨잇힝 2019.01.14
    5875 제노비아 부띠끄 의상   [0] file 0 126 KOREACRAB 2019.01.14
    5874 망겜   [1] file 1 146 마뉴 2019.01.13
    5873 신섭 협회구합니다.   [0]  0 63 토이푸들 2019.01.13
    5872 멜찌가 ㄹㅇ로 각성했다   [1] file 1 98 마틸다쌤 2019.01.13
    5871 1/13일자 지명권 현황   [4] file 4 145 밍기사 2019.01.13
    5870 불톤유저 모두가 공감하는것   [4] file 4 154 마틸다쌤 2019.01.13
    5869 조합좀봐주세요ㅜ   [2] file 2 46 혀깅 2019.01.12
    5868 요번에 업뎃된 스토리   [3]  3 89 Moread 2019.01.12
    5867 제노비아 팬아트   [0] file 0 77 KOREACRAB 2019.01.12
    » 블루스톤 시즌3 1화 (adover님에 이어서) 캡틴의 갑작스런 돌변으로 인해 캡틴과 함께 유적 탐사를 나섰던 헌터들은 대부분 살아남지 못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약한 헌터라고 여겨졌던 우리들은 살아...   [3]  3 73 헤르메티스 2019.01.12
    5865 드디어 그 누님   [3] file 3 163 KOREACRAB 2019.01.10
    5864 와스플님   [2] file 2 74 KOREACRAB 2019.01.10
    Board Pagination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324
    / 324
    XE Login